본문 바로가기
건축작업>집

영종도 상가주택 '바라봄'

 

바라봄

 

영종도의 지구단위계획구역 내에 위치한 점포주택지. 3가구의 가구 수 제한과 3층 규모 제한을 받고 있으며, 택지 내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땅이다. 언덕 위에 자리한 대지는 낮은 산으로 둘러싸인 풍경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젊은 부부는 아이들과 부모님 그리고 여행자가 함께 모여 사는 3개의 집으로 구성된 다가구주택을 꿈꾸었다. 박스형의 공간 속에는 복층으로 된 3개의 집과 중정 그리고 여러 겹의 내외부가 교차하면서 다양한 삶의 풍경을 만든다. 

 

 

 

눈길이 닿지 않는 펼쳐진 자연을 풍경이라 부르지 않음은 사람의 눈길이 미치지 않음에 있다. 자연이든 도시의 한 부분이든 사람의 눈길이 미치고 인상을 만들면 그것은 풍경이 될 것이다. 풍경을 만드는 것은 자연이 아니라 사람의 시선이다.

 

이곳에서 세 주체가 집을 통해 각기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는 풍경은 그 집에 대한 각각의 인상과 기억을 남길 것이며, 그 기억의 축적은 거주하기의 감성적 측면을 만족시키는 중요한 자산이 될 것이다.

 


 

지하 1층 사무실 공간

 

지하층과 1층은 게스트하우스의 여행자를 위한 카페사무실로 운영될 예정이다

 

1층 카페 공간

 


겹의 공간이 선사하는 풍경

 

세 집은 모두 복층형으로 구성했다. 단순한 박스형의 매스 안에는 여러 겹의 내외부가 교차하고, 이를 통해 사람들의 시선이 교차하거나 겹의 공간으로 필터링 된 풍경을 마주하게 된다. 외부의 전경은 세로의 창으로 잘게 잘라내어 필름의 한 장면처럼 다른 풍경들을 담아 기억 속에서 상영되길 바랬고, 내부의 중정을 향한 시선은 건너편의 사계절 풍경과 오버랩되어 각각 다른 인상으로 남길 바랬다.

 

중정과 연결된 주방

 

2층 중정과 연결된 3층 테라스

 

풍경을 필터링하는 가장 중요한 건축적 장치는 세대 내부의 중정과 눕혀 쌓은 8인치 블록이다중정은 집의 채나눔을 가능하게 해 다양한 삶의 측면을 담아낼 수 있는 여유를 만들어 낼 것이다. 그러한 중정 안에 눕혀 쌓은 8인치 블록은 세대 간의 시선을 연결 또는 차단하는 기능을 하게 된다.

 

 

 

2층 게스트하우스 다이닝룸

 

게스트하우스 1인실

 

게스트하우스 2인실

 

 

옥상

 

 

지하 1층 / 1층 평면도 - 게스트하우스의 여행자를 위한 카페, 사무실

 

2층 평면도

 

3층 평면도

 

건축개요

 

위치: 인천 중구 운서동

용도: 다가구주택,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301.40㎡ (91.17py)

건축면적: 180.31㎡ (54.54py)

연면적: 456.72㎡ (138.16py)

규모: 지하1층, 지상3층

건폐율: 59.82%

용적율: 129.83%

구조: 철근콘크리트 구조

사진: 박건주

시공: ㈜마루디자인건설

설계: 투닷건축사사무소